유창혁바둑도장
HOME > 도장소식 > 바둑뉴스
바둑뉴스
삼성화재배, 한국 강동윤 등 5명 본선 티켓 획득
파일 날짜 2014-08-07 조회수 2204

▲통합예선 전경. 특히 프로들 틈에 끼여 경기를 하는 월드조 출전 아마추어 선수들이 눈에 띈다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에 걸린 19장의 본선 티켓 주인이 모두 결정됐다.

8월 6일 한국기원에서 막을 내린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 최종 결승에서 한국은 강동윤 9단을 비롯해 김승재 6단, 이원영 5단, 강승민-김윤영 3단 등 5명이 통합예선 관문을 뚫고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해 6명 비해 1명 준 숫자.

특히 관심을 모은 한중전에서 3승 9패를 거둔 것이 뼈아팠다. 여자조에서는 김윤영 3단이 탕이 2단을 꺾는 등 1승 1패를 기록했지만, 일반조에서는 강동윤 9단과 강승민 3단만이 승리하며 2승 8패로 극도의 부진을 보였다. 김승재 6단과 이원영 5단은 형제 대결 끝에 승리했다.


반면 중국은 일반조에서 저우루이양 9단 등 9명, 시니어조 위빈 9단, 여자조 루이나이웨이 9단 등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1명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대만은 샤오정하오 8단이 일반조, 일본은 고토 슌고 9단이 시니어조 관문을 뚫었다. 고토 슌고 9단과 샤오정하오 8단은 이 대회 첫 본선 진출 기록을 세웠다.


한편 지난해 바둑의 글로벌화를 위해 세계대회 사상 처음으로 신설된 월드조에서는 마이클 천(Michael CHEN) 아마6단이 싱가포르의 장샹 아마6단에게 불계승하며 사상 처음으로 세계기전 본선 무대를 밟았다.


2년 연속 열린 월드조에는 미국 3명, 네덜란드 2명, 러시아 체코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각 1명 등 전기 대회보다 4명이 늘어난 12명이 참가했다.

 

 

▲대국 후 열린 월드조 시상식 장면. 왼쪽부터 삼성화재 김규형 상무, 월드조 우승자인 마이클 천 6단,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

 

예선 통과자 19명은 본선 시드 12명(한국 5명-이세돌 박정환 김지석 최철한 조한승 9단, 중국 5명-탕웨이싱 스웨 천야오예 퉈자시 9단 우광야 6단, 일본 2명-다카오 신지 9단 무라카와 다이스케 7단), 와일드카드 1명(이창호 9단)과 함께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본선 32강에서 자웅을 겨룬다.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탕웨이싱(唐韋星) 3단(당시)이 이세돌 9단을 2-0으로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각국의 본선 진출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삼성화재배 각국 본선출전 기사 명단

-한국(11명) : 이세돌 9단(전기시드), 박정환‧김지석․최철한․조한승 9단(이상 국가시드), 강동윤 9단, 김승재 6단, 이원영 5단, 강승민 3단(이상 일반조), 김윤영 3단(여자조), 이창호 9단(와일드카드)

-중국(16명) : 탕웨이싱‧스웨 9단, 우광야 6단(이상 전기시드), 천야오예․퉈자시 9단(이상 국가시드), 저우루이양 9단, 롄샤오 7단, 멍타이링 6단, 랴오싱원․옌환 5단, 판윈뤄․룽이 4단, 양딩신 3단, 쉬자양 2단(이상 일반조), 위빈 9단(시니어조), 루이나이웨이(여자조)

-일본(3명) : 다카오 신지 9단, 무라카와 다이스케 7단(이상 국가시드), 고토 슌고 9단(시니어조)

-대만(1명) : 샤오정하오 8단(일반조)

-미국(1명) : 마이클 천(Michael CHEN) 아마6단(월드조)

 

출처 -한국기원

 

목록